백악관, 보도자료 배포…김정은 신년사 목전에 대북제재 유지 방침 재확인 해석
대외정책 중 대이란정책 이어 북미정상회담 언급…한미FTA 개정도 성과에 포함

미국 백악관이 31일 (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집권 후 치적을 정리한 보도자료를 내면서 북미정상회담과 비무장지대(DMZ) 월경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미 행정부가 협상이 이어지는 동안 강력한 대북제재를 유지해왔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새로운 길'을 거론하며 미국에 셈법 변화를 요구해온 가운데 미국은 대북제재 유지를 성과로 내세운 셈이다.

백악관은 2019년의 마지막 날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후 3년간 미국인들을 위해 기록적 결과를 냈다'는 제목으로 장문의 보도자료를 냈다.

이 중 대외정책 항목에 북미정상회담이 포함됐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두차례 역사적 정상회담을 개최했으며 올해 DMZ를 넘은 첫 (미국) 대통령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행정부는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 북한에 대한 강력한 제재를 유지해왔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및 판문점 회동으로 대북 협상기조를 이어온 것을 트럼프 대통령의 치적으로 내세우면서 미국의 강력한 대북제재 유지를 강조한 것이다.

김 위원장이 1월 1일 신년사를 통해 대내외 정책의 방향을 밝힐 예정인 가운데 미국은 대북제재 유지 방침을 재확인한 것으로도 볼 수 있다.

북한은 연말을 시한으로 못 박고 '새로운 길'을 갈 수 있다며 제재완화와 체제보장 등을 포함한 셈법 변화를 미국에 압박해왔다.

북미정상회담은 대이란 정책 다음에 등장했다.

대이스라엘 정책,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에 대한 방위비 분담 증액 압박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과의 자유무역협정(FTA)을 개정하겠다는 약속을 지켰으며 이를 통해 미국의 자동차 수출을 증진했다는 내용도 보도자료에 포함됐다.

백악관은 "이런 노력이 미국의 안전기준에 맞춰 한국에 수출될 수 있는 미국산 자동차의 규모를 두배로 늘렸다"고 부연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농산물 수출을 위한 시장을 확대해왔다면서 한국이 미국산 가금류와 계란에 대한 수입금지를 풀었으며 미국산 쌀의 시장접근에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