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1일 새해를 맞아 단배식을 하고 4월 총선 승리의 각오를 다진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단배식을 한 뒤 현충원을 찾아 호국영령의 넋을 기릴 예정이다.

이어 백범 김구 선생의 묘역이 있는 서울 효창공원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이 있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한다.

자유한국당도 영등포 당사에서 신년 인사회를 한다.

한국당 지도부는 인사회에 앞서 현충원을 먼저 찾아 참배할 예정이다.

바른미래당도 현충원을 찾는 데 이어 여의도 당사에서 단배식을 한다.

정의당은 국회에서 단배식을 한 뒤 마석 모란공원의 고(故) 노회찬 전 의원의 묘역을 찾을 예정이다.

여야, 새해 맞아 단배식서 총선 승리 다짐…현충원도 참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