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SNS에 신년 메시지…"변화의 싹, 확실한 성과로 꽃 피울 것"

문재인 대통령(얼굴)은 경자년(庚子年) 새해를 맞아 “변화의 싹을 확실한 성과로 꽃피우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31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국민과 함께 희망을 품고 2020년 경자년 새해를 맞이한다”며 “국민 모두의 삶이 더 밝고 더 행복한 새해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웃을 사랑하고 정의를 실천하는 따뜻하고 뜨거운 국민들이 있어 늘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새해 첫 메시지를 통해 본격적으로 임기 후반기에 접어드는 올해 ‘확실한 성과’를 내겠다는 뜻도 전했다. 기존 정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 결실을 맺겠다는 의지다. 문 대통령은 “2020년, 국민들께 보답하는 한 해가 되겠다”며 “어려움 속에서도 꿋꿋이 이겨내며 소중하게 틔워낸 변화의 싹을 새해에는 확실한 성과로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함께 잘 사는 나라, 도약하는 대한민국을 향해, 더욱 힘차게 나아가겠다”고 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