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BJ·부림사건 피해자·우수납세자 등 일반 시민 참여
'희망·사랑·평화' 부산 용두산공원서 31일 시민의 종 타종

2020년 새해맞이 시민의 종 타종행사가 31일 부산 중구 용두산공원 일대에서 열린다.

30일 부산시에 따르면 이번 시민의 종 타종행사는 송년 음악제와 소망 풍선 날리기, 대형 달 포토존, 부산타워 미디어 파사드 등 시민 참여 행사와 함께 다채로운 내용으로 구성했다.

오후 9시부터 시민들의 새해 소망 메시지를 부산타워에 표출하는 미디어 파사드 연출이 있을 예정이다.

사회적관계망서비스(SNS) 해시태그 이벤트, 나에게 쓴 편지를 1년 후에 받아볼 수 있는 '느린 우체통' 등 행사를 선보인다.

오후 11시에는 타종행사 식전공연으로 송년 음악제가 열린다.

소울리스트(보컬 퍼포먼스그룹), 전통연희단 잽이(전통 풍물단), 최은아 퀄텟(4인조 재즈그룹)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으로 따뜻한 연말 분위기를 띄운다.

자정에는 카운트다운에 맞춰 풍선에 시민들이 소망을 직접 적어 다 함께 하늘로 띄우는 풍선 날리기 이벤트가 연출된다.

타종식은 시민 중심으로 구성된 24명의 타종자들이 희망, 사랑, 평화의 3개 조로 나뉘어 각 11회씩 총 33번을 타종한다.

시장, 시의회 의장, 교육감, 경찰청장, 중구청장 권한대행 등 주요 기관장을 제외한 19명의 일반인이 참여한다.

올해의 일반인 타종자는 1년 동안 부산시 축제 홍보대사로 활동한 인기 BJ 양팡과 부림사건 피해자 김재규 씨, 우수납세자로 선정된 김기민 서원유통 대표이사, 라오스 출신의 모범 다문화 가정 뷔라이폰 안폰퐁 씨, 굴암터널 화재진압 소방관 조배근 씨, 승객 구조 역무원 석주환 씨 등 6명이 선정됐다.

이 외에도 시의회와 교육청 추천으로 청년사회활동가, 이웃사랑 실천 자원봉사자, 모범 학생, 교사 등이 타종자로 나서 사랑과 평화의 종을 울릴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