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30일 문재인 대통령이 단행한 특별사면과 관련해 “대통령 사면권마저 총선용으로 전락 시켰다”고 혹평했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통령은 정권연장을 위한 촛불청구서에만 화답 중이다. 국민과 나라의 안위는 없고 오로지 정권만 챙기는 문 대통령과 집권여당, 이 정권의 행태를 국민이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덧붙이며 이같이 말했다.

전 대변인은 청와대가 이번 특별 사면의 목적을 ‘서민 부담 경감’이라고 주장한 것과 관련, “서민 부담 경감은 허울일 뿐 선거를 앞둔 '내 편 챙기기', '촛불청구서에 대한 결재'가 이번 특사의 본질” 이라고 비판했다.

또 이번 사면에 대해 "머리에 온통 선거만 있는 대통령의 '코드사면', '선거사면'"이라며 "정치자금법을 위반한 선거사범, 불법·폭력시위를 일삼은 정치시위꾼까지 사면대상에 포함해놓고 국민화합이라니. 국민화합을 어떻게 읽으면 이렇게 하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화합은 법과 원칙에 대한 동의와 신뢰를 기반으로 이뤄진다는 기본조차 왜곡하는 처사"라며 "법을 지키며 성실히 살아온 국민에게 자괴감을 안기고, 온갖 괴담을 만들고 대한민국을 흔들어 온 세력에게는 승전가를 울리게 한 특사"라고 비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