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이색 공약 내세워
3% 진입 노리는 군소정당 난립
포퓰리즘 공약 대세 이룰 듯
일명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라고 불리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내년 4월 국회 입성을 노리는 신당들이 줄지어 등장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와 무관)

일명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라고 불리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내년 4월 국회 입성을 노리는 신당들이 줄지어 등장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와 무관)

일명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라고 불리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내년 4월 국회 입성을 노리는 신당들이 줄지어 등장하고 있다.

30일 정치권에 따르면 결혼정보회사 선우를 설립한 이웅진 대표는 대한민국의 낮은 결혼율과 초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결혼미래당' 창당 발기인 모집에 나섰다.

이 대표는 "결혼미래당은 결혼하지 않고 아이를 낳지 않는 심각한 사회현상 해결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면서 "미혼 및 결혼 세대의 유권자를 비롯해 여성과 청소년, 가정 문제 전문가들로 이루어진 현실 맞춤형 정당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17대 대선에 출마했던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배당금당) 대표 역시 지난 9월 정당 등록을 마친 뒤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배당금당은 국가 1년 예산에서 50%를 절약해 20세 이상 국민에게 1인당 150만 원의 국민배당금을 지급한다는 정책을 주요 공약으로 내걸고 있다.

이밖에도 기본소득제를 주장하는 '기본소득당', 핵확산금지조약(NPT)을 탈퇴해 핵무기를 제조하고 남북한 힘의 균등을 유지하겠다는 '핵나라당' 등이 창당을 앞두고 있다.

이들 정당들은 총선을 앞두고 '이색 공약'을 무기로 내세우고 있다. 이색 공약으로 눈길을 끈 뒤 이를 토대로 정당 득표율 3%를 넘기겠다는 전략이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새롭게 도입된 선거법으로 인해 군소정당들의 난립·포퓰리쥼(대중 영합주의) 공약들의 등장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