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9일 "더불어민주당이 '4+1 협의체'를 구성한 바른미래당 당권파, 정의당, 민주평화당, 대안신당과의 공조를 위해 이들 대표의 출마 지역구를 비워둔 것은 '선거 야합'"이라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민주당과 추종 세력인 4+1이 밀실에서 선거법을 주무르며 야합의 모든 짓을 다 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4+1 협의체가 민주당의 석패율 철회 요구를 들어주는 대신, 심·정·손·박(심상정· 정동영·손학규·박지원) 출마 지역에 민주당 후보를 내지 말아 달라고 주문했다는 정보가 있다는 것이다.

심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심·정·손·박을 살려주는 대신 심·정·손·박은 자기네 후보들을 전국 모든 곳에 내지 않고 적당히 출마시키기로 했다는 정보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4+1협의체에 "이런 얘기가 사실인지 아닌지 당사자들이 분명하게 밝히라"고 요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선거법 개정안에 대해 헌법재판소에 위헌 여부를 가리는 헌법소원을 내겠다고도 했다.

그는 "헌재는 헌법소원에 대한 판단을 조속히 내려주기 바란다"며 "위헌 선거법으로 선거를 치르면 헌재는 직무유기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