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추적사이트 "닷새 연속 포착됐으나 오늘 아직 식별 안돼"
美 코브라볼 정찰기, 北 '성탄선물' 감시비행 중지했나

미국 코브라볼(RC-135S) 정찰기가 북한의 '성탄선물' 도발 가능성에 대한 감시 비행을 중지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29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RC-135S는 크리스마스이브인 24일부터 닷새 연속 오키나와 주일미군 가데나 기지에서 이륙해 동해 상공에서 대북 감시 비행을 했다.

이 정찰기는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면 그 궤적을 추적할 수 있다.

24일에는 1대, 25일과 26일, 27일에는 각각 2대씩 출격했고, 28일에는 1대가 동해에서 임무를 수행했다.

이후 이날 오후 3시 현재 RC-135S 정찰기는 출동 여부가 식별되지 않고 있다.

에어크래프트 스폿은 "24일부터 24시간 (대북감시 정보를) 제공해온 RC-135S가 거의 5일 만에 처음으로 기동하지 않았다"면서 "흥미롭다"고 밝혔다.

이는 RC-135S가 위치식별 장치를 끄고 비행에 나섰거나, 북한이 언급한 '성탄선물' 감시 임무를 일단 중지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성탄선물' 도발을 하지 않은 북한은 지난 28일 열린 노동당 제7기 제5차 전원회의에 "현정세하에서 우리 당과 국가의 당면한 투쟁방향과 우리 혁명의 새로운 승리를 마련하기 위한 중요한 정책적 문제들이 의정으로 상정되었다"고 이날 밝혔다.

한편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7일(현지시간) 미국 국방부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생일인 내년 1월 8일 또는 그의 부친 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일 무렵인 2월 중순 등을 기점으로 북한의 행동이 이뤄질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