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7일 조 대표에게 폭언 당했다 주장
경찰, 지난 24일 고소장 접수해 수사 착수
해당 당직자, 직장 내 괴롭힘 진정서도 제출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 /사진=연합뉴스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 /사진=연합뉴스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가 당직자로부터 고소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24일 조 대표를 모욕 및 협박 혐의로 고소한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했다.

고소장을 접수한 A 씨는 우리공화당 상황실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A 씨는 고소장을 통해 지난 17일 국회 본청 앞에서 농성 중인 조 대표로부터 폭언을 당했다고 주장 중이다.

A 씨는 당시 당 관련 현황 보고를 위해 조 대표를 찾았다가 자신의 말을 듣지 않았다는 이유에서 무릎을 꿇고 욕설을 들은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또 고용노동부에도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다는 취지의 진정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우리공화당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조만간 A 씨를 불러 고소인 조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