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평화롭지 않은 국회 죄송"…한국 "분열·갈등 치유되길"
여야, 한목소리로 성탄절 축하…"국민에 사랑과 평화 소망"

여야는 25일 성탄절을 맞아 한목소리로 사랑과 평화를 기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성탄절을 맞아 국민 여러분 가정에 예수님의 축복과 사랑의 온기가 충만하고, 세상에 평화와 희망이 가득하길 소망한다"며 "미처 온정의 손길이 채 닿지 않는 우리 주변 이웃에게도 예수님의 축복이 내려져 기쁨과 행복을 같이 나눌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평화롭지 않은 국회 상황 때문에 국민께 걱정을 드리고 소중한 시간마저 빼앗고 있어 죄송할 따름"이라며 "오늘 하루만이라도 국민의 목소리를 새겨듣고 성탄절 의미와 예수님의 희생을 다시금 되새겨보길 바란다.

국민 민폐, 근심거리로 전락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이 조속히 대화와 타협의 장으로 되돌아오리라는 실낱같은 희망을 버리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성탄절을 맞이하여 온 가정에 행복이 가득하시기를 기원한다"며 "북한의 핵 위협이 사라지고 이 땅의 분열과 갈등이 치유되며 세계인 모두가 자유와 인권을 누리는 진정한 평화의 시대가 열리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약하고 어려운 이웃들에게 더 큰 힘이 되는 대한민국을 위해 한국당은 성탄의 의미를 다시금 깊이 새기며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올해도 우리나라는 경제 한파가 여전히 지속하였고, 회복될 조짐이 좀처럼 보이지 않고 있다.

힘들어진 살림살이에 국민들의 마음은 더욱 팍팍해지고 있다"며 "성탄절만큼은 주변의 외롭고 힘든 이웃을 돌아보고 사랑과 희망을 나눌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정치는 반목과 갈등으로 극에 달했고, 국민들에게 따뜻한 희망이 되어주질 못했다.

참으로 송구스럽다"며 "온 누리에 평화가, 온 인류에게 사랑이 깃들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현실은 너무 어렵다.

양극화와 불공정게임으로 인해 민심은 실망과 분노에 차 있고, 정치는 아직도 국민을 위한 정치와는 너무 멀다"며 "'하늘엔 영광, 땅엔 평화'가 이루어지는 성탄절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에서 "성탄절에도 필리버스터라는 비정상 정치를 보여드려 죄송하다.

완전하지 않지만, 반드시 이번에는 국민들께 개혁 입법이라는 크리스마스 선물을 드리겠다"며 "국민들께 축복과 사랑이 가득하시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