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28일 광화문 장외집회…"일촉즉발 비상상황"

자유한국당은 28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文 정권 2대 독재 악법·3대 국정농단 심판 국민대회'를 연다.

한국당은 24일 전국 당협위원장들에게 보낸 '규탄대회 안내' 문자메시지에서 "문재인 정권의 폭거가 극에 달하고 있다"며 집회를 공지했다.

한국당은 "예산안을 야밤에 날치기하고, 이제 2대 악법인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까지 날치기하려 하고 있다"며 "일촉즉발의 비상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권의 울산시장 선거 농단, 유재수 감찰 농단, 우리들병원 금융 농단 게이트를 끝까지 파헤쳐 국정농단 책임자들이 엄벌에 처해질 때까지 더 강력히 투쟁해야 한다"며 "국민 손을 이끌고 나와 함께 맞서 싸우자"고 말했다.

한국당은 지난 21일에도 울산에서 장외 집회를 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