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전후로 北 도발 가능성에 대비
미 공군기들은 연일 한반도 감시 비행
미국 연방항공청(FAA)이 민간 여객기들을 대상으로 연말·연초 경계경보를 발령했다. 북한의 무력도발에 대비해 민간 단위에서도 경계심이 커지고 있는 모양새다.

미 ABC방송은 23일(현지시간) 북한의 '크리스마스 선물' 언급과 관련, 미국과 한국 당국자들이 이번 주 잠재적인 장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 가능성에 대비해 높은 경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이 방송은 "시험 발사 위협은 민간 여객기들마저 긴장하도록 만들었다"며 자체 입수한 '위협 분석'에 따르면 미 항공교통 규제기관인 FAA가 "2019년 말에 앞서 또는 2020년 초에" 장거리 마시일 발사 가능성을 경고하는 경계경보를 이달 초 발령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지난 3일 담화에서 "다가오는 크리스마스 선물을 무엇으로 선정하는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에 달려있다"고 발표한 것을 두고 크리스마스 전후로 무력 도발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 많았다.

찰스 브라운 미 태평양공군 사령관은 지난 17일 북한이 거론한 '크리스마스 선물'과 관련, "내가 예상하기로는 장거리 탄도미사일의 일종이 선물이 될 것"이라며 "(시점이) 성탄 전야냐, 성탄절이냐, 신년 이후냐의 문제일 뿐"이라고 했었다.

ABC방송은 전문가들의 견해를 인용해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최근 대북제재 완화 결의안 초안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제출했던 중국과 러시아의 분노를 살 위험이 있고 북한의 남은 선택지 범위를 좁힐 수 있는 데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 접근법을 불러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 정보당국의 사전 탐지가 어려운 고체 연료 로켓 또는 해상 기반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도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미국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지난 19일부터 연일 정찰기를 한반도 상공에 출격 시켜 대북 감시 비행을 하고 있다. 24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 공군 리벳 조인트(RC-135W)가 주말부터 이날까지 연일 한반도 상공에서 포착됐다. RC-135W 이외에 미 공군 지상감시정찰기 E-8C 조인트 스타즈(J-STARS)도 이날 한반도 8.8㎞ 상공을 비행했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