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년 대비 상용 와이파이 속도 8.4%↑·공공 와이파이 속도 11.5%↑
과기정통부 '2019년도 통신 서비스 품질평가' 결과 발표


이동통신 3사 중 SK텔레콤이 4세대 이동통신(LTE) 전송 속도가 가장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23일 유·무선 통신 서비스 품질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실시한 '2019년도 통신 서비스 품질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LTE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158.53Mbps로 전년 대비 5.2% 증가했고, 업로드 속도는 42.85Mbps로 전년 대비 2.5% 감소했다.

이동통신 3사별로는 SKT의 LTE 다운로드 속도가 211.37Mbps·업로드 속도가 52.99Mbps로 가장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KT가 다운로드 153.59Mbps, 업로드 34.28Mbps, LG유플러스 다운로드 110.62Mbps, 업로드 41.21Mbps를 기록했다.
LTE 속도 평균 158Mbps 5.2%↑…이통3사 중 SKT 가장 빨라

도시 유형별로는 대도시의 LTE 다운로드 속도가 183.58Mbps로 가장 빨랐고, 농어촌 지역은 128.52Mbps로 나타났다.

도농 간 격차는 43.75Mbps로 지난해(31.01Mbps)보다 커졌다.

상용 와이파이(WiFi)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333.51Mbps로 지난해(305.88Mbps)보다 8.37%, 공공 WiFi는 394.76Mbps로 지난해(354.07Mbps)보다 11.5% 개선됐다.

사업자별 상용 와이파이 속도는 KT가 다운로드(433.96Mbps)와 업로드(370.07Mbps) 모두 빠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SKT(다운로드 392.04Mbps·업로드 319.34Mbps), LG유플러스(다운로드 160.92Mbps·업로드 164.5Mbps) 순이었다.
LTE 속도 평균 158Mbps 5.2%↑…이통3사 중 SKT 가장 빨라

음성 통화 평균 성공률은 자사 구간에서 VoLTE 99.58%, 3G 99.38%로 양호한 수준이었다.

해안 도로나 등산로, 도서 지역 등 품질 취약 지역에서는 음성 통화 평균 통화 성공률이 자사 구간에서 VoLTE 97.71%, 3G 95.05%로 집계됐다.

이용자가 자신의 단말기로 통신 품질을 직접 측정한 이용자 상시 평가 결과 LTE 다운로드 속도는 단말기 성능에 따라 최대 150.89Mbps에서 최소 24.27Mbps로 측정됐다.

정부는 통신사 이용자에게 통신 서비스 품질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사업자의 통신 품질 개선을 유도하고, 이용자 편익을 증진하기 위해 매년 품질 평가를 한다.

올해는 ▲ 유·무선 통신 서비스 및 음성 통화 품질 측정 ▲ 통신사가 공개한 통신 서비스 커버리지 정보의 정확성 점검 ▲ 이용자 상시평가 ▲ 사업자 자율평가 방식으로 진행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