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베이징서 中시진핑과 정상회담
아베 日총리와 '수출규제·지소미아' 담판
문재인 대통령(사진 한경DB)

문재인 대통령(사진 한경DB)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서 열리는 8차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한다.

1박 2일 일정으로 진행되는 이번 방중에서 문 대통령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및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각각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이 시 주석과 가진 회담은 지난 6월 일본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이은 6개월 만이다. 아베 총리와는 지난해 9월25일 뉴욕 유엔총회에 이은 1년 3개월 만이다. 한일 정상은 지난달 4일 태국에서 11분간 환담을 나눈 바 있다.

우선 문 대통령은 23일 중국 베이징에 들러 시 주석과 회담한 뒤 오찬을 할 예정이다. 회담에서는 한반도 문제를 집중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한중 정상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한반도 배치를 둘러싸고 불거진 갈등을 근본적으로 해결하려는 논의도 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만남 직후 청두로 이동한다.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 양자회담을 하고 만찬을 이어간다. 양국 간 경제·통상·환경·문화 등 실질 분야 등 구체적인 협력을 제고하는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24일 오후에는 아베 총리와 회담을 갖고 양국 현안을 논의한다. 아베 총리와는 대한(對韓) 수출규제 철회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복귀 등 한일관계 정상화에 대한 얘기를 나눌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일 일본은 반도체 소재인 포토레지스트에 대한 수출규제 완화 조치를 하기도 했다. 그러나 청와대가 이러한 일본의 태도에 '충분하지 않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 밖에 문 대통령은 대한상공회의소·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일본경제단체연합회 등 한중일 경제인들이 주최하는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할 예정이다. 3국 경제인 간 교류를 격려하는 자리로 아베 총리와 리 총리도 참석한다.

한중일 정상회의가 두 세션으로 나눠 진행된다. '3국 협력 현황 평가 및 발전 방향'이란 주제로 열리는 1세션에서는 지난 20년 동안 3국 간 협력 성과를 평가하고 향후 발전 방향에 대한 논의가 이뤄진다. 3국 정상은 2세션에서 '지역 및 국제정세'를 주제로 한반도 정세를 포함해 동북아와 글로벌 차원의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