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하여 연루된 의혹을 받고있는 관련자들을 고발 조치했다. 임종석 전 비서실장, 조국 전 민정수석, 한병도 전 정무수석, 이호철 전 노무현 정부 민정수석, 송철호 울산시장,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및 청와대 비서관 두 명 등이 대상이다.

곽상도, 주광덕, 강효상, 전희경 한국당 의원들은 20일 오전 11시 30분 서초동 대검찰청을 찾아 이들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한국당은 "청와대의 6.13 선거 민주당 공천 개입 의혹과 관련하여, 이들을 ▲공직선거법위반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 등으로 고발 및 업무상 횡령 의혹으로 수사 의뢰했다"고 밝혔다.

앞서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임 전 실장 등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이 단독 공천을 받을 수 있도록 임 전 실장 등이 개입했다고 주장하고있다.

한국당은 이 과정에서 송 시장의 경선 경쟁자였던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이 경선 포기를 조건으로 청와대 핵심 관계자들로부터 공직을 제안받았다고 보고 있다.

임 전 최고위원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2월 청와대에서) 당시 한병도 정무수석이 울산시장 경선 불출마를 권유하면서 일본 고베 총영사 등 다른 자리를 제안했다"고 밝혔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