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의장 "정치 그만둔다는 각오로 강제징용 문제 해결에 최선"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유족들이 19일 강제징용 배상 문제 해법을 제시한 문희상 국회의장을 찾아 관련 법안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했다.
강제징용 피해자 유족들, 文의장 찾아 '1+1+α'법안 처리 촉구

문 의장은 전날 한일 양국 기업과 국민(1+1+α)이 낸 성금으로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는 내용의 '기억·화해·미래재단법 제정안' 등을 대표 발의했다.

이는 '1+1+α' 법안으로도 불린다.

이주성 일제강제동원희생자유가족협동조합 이사장 등 강제징용 피해자 유족 10명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문 의장과 10여분간 면담하고, 문 의장이 발의한 법안의 조속한 통과를 요구하는 '연대 서명'을 전달했다.

'연대 서명'에는 강제징용 피해자와 유족을 포함해 1만여명이 참여했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정부가 수립된 지 100년이 지나도록 국가가 책임 있는 행동을 하지 못했다"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동트기 직전이 가장 어두운 것 같지만 새벽이 또 온다"며 "강제징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앞으로 정치를 그만둔다는 각오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