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경제장관회의서 언급…"그 성과가 지역상생 일자리, '소부장' 국산·다변화"
"산업변화 안전판 없인 혁신불가, 포용이 혁신 기반…사회적합의·혁신금융 중요"
文대통령 "산업변화 도전 돌파 위해 필요한 건 협력·상생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4차 산업혁명이라는 거대한 흐름 속에서 산업 변화는 일자리 변화를, 일자리 변화는 새로운 산업 발전을 가져올 것"이라며 "산적한 도전과제를 돌파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협력과 상생뿐"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경기 반등 모멘텀 마련'과 '포용성 강화와 구조혁신'을 주제로 한 참석자들의 비공개 토론 직후 마무리 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 성과가 지역 상생형 일자리이고,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통한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자립화·수입 다변화"라고 강조했다.

또 "정부의 정책 방향과 여러분의 제안이 다 함께 이뤄진다면 내년 경제는 희망이 보일 것"이라면서도 "당장 모든 어려움이 바로 해소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과거엔 포용과 혁신이 배치되는 것처럼 보였지만, 지금은 포용이 혁신의 기반"이라며 "산업의 변화는 기존체제의 위기를 가져오고 이때 안전판이 있지 않으면 혁신은 불가능하다.

즉 혁신을 위해 포용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사회적 합의의 중요성과 혁신 금융의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고 대변인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앞으로는 정책 방향을 세부적으로 구체화하는 게 필요하다"며 "계획에서 그치는 게 아닌 실행을 통한 성과 창출이 되도록 경제부처와 경제주체들이 모두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