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스웨덴 정상회담
비즈니스 서밋서 "평화가 경제"
평화론 꺼내 北에 변화 촉구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에서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기 전에 기념촬영한 뒤 자리를 안내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에서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기 전에 기념촬영한 뒤 자리를 안내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은 수교 60주년을 맞아 한국을 공식 방문한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와 만나 “북·미 대화에서 반드시 성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뢰벤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스톡홀름에서 북·미 대화를 주선해준 것에 대해 각별히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진 만찬에서는 “세계 곳곳에서 평화를 만들어온 스웨덴의 지혜가 함께한다면 한반도는 어려운 고비를 넘어 끝내 항구적 평화에 도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웨덴은 올해 1월 남·북·미 협상대표 회의 및 10월 북·미 실무협상이 스톡홀름에서 개최되는 등 남북 관계와 의미가 깊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 6월 스웨덴 국빈방문 당시 의회 연설에서 “평화는 핵이 아닌 대화로 이룰 수 있다”는 내용의 ‘스톡홀름 제안’을 밝힌 바 있다.

역대 최대 규모의 경제사절단(62개 기업, 80여 명)과 한국을 찾은 뢰벤 총리에게 ‘평화가 경제’라는 점을 재차 강조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앞서 서울 롯데 시그니엘호텔에서 열린 한·스웨덴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한반도 평화가 정착되면 새로운 도전 공간이 만들어진다”고 했다. 이어 “평화가 경제이고, 경제가 곧 평화라는 것을 스웨덴이 증명했다”며 “한반도 평화는 양국 기업에 많은 기회를 제공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북, 미·북 관계가 진전을 보이지 않는 가운데 ‘한반도 평화 경제론’을 다시 언급하며 북한의 변화를 촉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뢰벤 총리는 “한국의 대화를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 노력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수교 60주년을 계기로 양국 협력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