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정부가 집회 시위의 자유 막고 있다"
"우리의 결기를 문재인 정부에게 보여주자"
약 500여 명만 집회 참석…경찰 4000여 명으로 국회 통제

자유한국당이 연이틀 국회 본청 앞에서 규탄대회를 진행하며 장외투쟁의 강도를 높였다.

한국당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공수처법·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를 개최했다.

경찰은 전날 수천 명의 한국당 지지자가 몰렸던 점을 의식한 듯 60개 중대 4000여 명의 병력을 국회 주변에 배치해 외부인의 국회 경내 출입을 통제했다.

집회가 시작되는 오후 2시에는 일부 한국당 지지자들과 경찰이 국회 정문을 비롯한 출입문 곳곳에서 실랑이를 벌이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

결국 집회는 지지자 없이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지도부와 의원들, 당직자, 보좌관 등 수백 명이 모인 가운데 진행됐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국회의사당 광장에서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국회의사당 광장에서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황 대표는 규탄대회 직전 기자들과 만나 "이 정부가 집회 시위의 자유를 철저히, 부당하게 막고 있다"며 "정당의 활동을 국회가 방해하고 있다. 이것은 민주사회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황 대표는 규탄대회에서 "여기 오신 분들은 500분이지만 못 들어온 분이 백배가 넘는다"며 "5만 명이 여기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가 "자유를 사랑하고, 나라의 안위를 걱정하는 우리 자유한국당의, 국민들의 민심이 모이고 있다"며 "우리의 결기를 문재인 정권에 확실하게 보여주자"라고 외치자 참석자들은 환호로 답했다.

사회를 맡은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국회 사무처의 봉쇄로 이 자리에 함께하지 못한 여러 당원 동지가 계신다"며 "저희는 지금 이 대오 그대로 국회 잔디밭을 가로질러 정문까지 행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전 대변인의 말이 끝나자 '국민들은 분노한다! 2대 악법 날치기 반대'라고 쓰인 대형 붉은 현수막을 앞세운 한국당 의원들은 서로 팔짱을 낀 채 국회 마당을 가로질러 정문으로 향했고, 이들은 경찰과 잠깐의 시비 끝에 국회 밖으로 나가 규탄대회를 이어갔다.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가 열리는 17일 오후 서울 국회의사당이 통제돼 있다.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가 열리는 17일 오후 서울 국회의사당이 통제돼 있다.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