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예의주시하고 있다"
ICBM 도발 움직임에 경고한 듯
"北이 뭔가 진행중이면 실망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이 16일(현지시간) 북한을 향해 “무언가 진행 중이면 실망할 것”이라며 “만약 그렇다면 우리는 이를 처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주지사들과 규제개혁을 주제로 연 행사에서 취재진이 북한 상황에 대해 묻자 이같이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지만 지켜보자. 우리는 북한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가능성을 내비치는 가운데 강경한 행보를 자제하도록 재차 촉구하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이날 경고는 지난 8일 북한이 동창리 미사일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발표하자 “적대적으로 행동하면 사실상 모든 것을 잃을 수 있다”고 한 것에 비해 수위가 다소 낮아진 것으로 보인다. 북한에 선택의 시간을 주고 최종 선택을 기다리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