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공화당 중진들 잇단 경고
미국 공화당 중진의원들이 북한이 추가 핵실험 또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를 할 경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합의할 기회가 사라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15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북한이 핵실험이나 ICBM 시험발사로 되돌아가면 이는 트럼프 대통령과 ‘윈윈’ 합의를 할 그들의 마지막 가장 좋은 기회를 파괴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인사다. 그는 “우리는 그들(북한)이 미국을 핵무기로 타격할 군사적 능력을 개발하도록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밋 롬니 공화당 상원의원도 더힐에 “북한이 연말 시한에 맞춰 어떤 카드를 쓸지 예측할 수 없다”며 “북한에 매우 엄격한 제재를 유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그들의 언행이 다른 세계의 것이란 사실은 이미 역사적으로 입증됐다”고 덧붙였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