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지표·가계소득 분배 개선
40대 고용부진은 아픈 대목"
"경제 상황과 동떨어져" 비판도
문재인 대통령 "우리 경제에 긍정적 변화"

문재인 대통령(얼굴)은 16일 “한국 경제에 긍정적인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긍정적 변화에 더욱 속도를 내 정부 정책 성과를 국민이 체감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렇게 언급하면서 “그래야 경제 체질을 확실히 바꾸고 우리 경제를 새롭게 도약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 경제의 긍정적 변화로 △고용지표 개선 △가계소득·분배 개선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 스타트업) 증가 등 혁신성장 분야 성과를 꼽았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확장적 재정정책으로 경제 활력·성장을 뒷받침하려 했고, 올해보다 내년이 나아질 수 있다는 희망을 만들어내고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더욱 의미가 큰 것은 경제가 어려우면 선택하기 쉬운 임시방편적·인위적인 경기 부양 유혹에 빠지지 않고, 혁신·포용·공정 기조를 일관되게 유지하고 끊임없이 추진하면서 이뤄내고 있는 변화라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청년고용률·실업률도 크게 개선됐다”며 “상용직 취업자가 60만 명 가까이 늘었고 고용보험 수혜자도 대폭 느는 등 고용의 질 역시 크게 향상됐다”고 밝혔다. 다만 “아직도 일자리 질에 대해서는 여전히 부족한 점이 많다”며 “특히 우리 경제 주력인 40대의 고용 부진이 계속되는 것은 매우 아프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가계소득·분배 변화도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지난 3분기 가계소득 동향에 따르면 국민 가계소득·분배 여건이 모두 개선됐다. 1분위 계층 소득 증가폭이 확대되는 등 모든 분위에서 가계소득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혁신성장 분야 성과도 한국 경제 미래의 큰 희망”이라며 “신규벤처 투자액이 올해 4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이며 신설법인 수가 증가 추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창업기업 중에서도 기술창업 비중이 계속 확대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의 이런 언급이 경제 상황과 동떨어진 인식을 보여준 게 아니냐는 일부 지적에 청와대 관계자는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