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硏, 보고서에서 첫 전망
"당분간은 SLBM 개발 매진"
교착 상태에 빠진 미·북 비핵화 협상이 최종 결렬되면 북한이 다탄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는 국방부 산하 연구기관의 보고서가 나왔다.

한국국방연구원(KIDA)은 16일 공개한 ‘2020 국방정책 환경 전망 및 과제’ 보고서에서 “미·북 비핵화 협상 결렬 시 북한은 미국의 군사적 압박을 견제하려는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과 다탄두 ICBM 개발에 나설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동안 군당국은 북한의 다탄두 ICBM 개발 가능성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적이 없다. 국방부 산하 싱크탱크인 KIDA가 다탄두 ICBM 개발을 전망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다탄두 ICBM은 목표 지점 상공에 도달하면 탄두부에서 3~10개의 탄두가 분리돼 목표물을 타격하는 방식이다. 일반 ICBM에 비해 지상에서 요격하기도 어렵다. 사거리 1만2000㎞가 넘는 중국 ‘둥펑-41’은 6~10개의 다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2017년 11월 발사한 ICBM ‘화성-15형’을 다탄두용으로 개량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KIDA는 “북한이 ICBM과 같은 대미 공격 수단을 시험 발사하면 미국의 대북정책이 강경해지고 추가적 제재가 도입될 수 있기 때문에 당분간 SLBM 개발에 매진하거나 인공위성 시험발사 방식으로 장거리 로켓 실험을 하는 동향을 우선 보일 것”이라고 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