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전력질주할 시간…내일 본회의 요청"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5일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강행 의지를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이 강권한 사흘간의 협상 시간이 끝나간다. 내일 다시 본회의 개최를 요청드리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에 대해서는 "제1야당 대표가 내뱉는 극우의 언어와 막무가내식 난사에 그저 한숨만 나온다"면서 "황교안 체제가 시작되면서 국회에 대화와 타협은 없고 협상과 합의는 무너지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저잣거리 왈패들도 감히 하지 못할 한국당의 합의파괴 때문에 국회의 권위는 먹물을 뒤집어 써야 했고, 여야 원내대표 합의는 '호떡집 뒤집개' 취급을 받아야 했다"면서 "대화와 타협이라는 시늉조차 하지 않겠다고 작심하지 않는다면 이런 태도를 보일 수 없다"고 법안 처리를 강행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연동형 캡'을 놓고 난항을 겪고 있는 여야 '4+1' 협의체의 선거법 협상과 관련해서는 "4+1 합의를 다시 추진하고 본회의 성립의 기본을 마련하겠다"면서 "오늘 실제로 절충 내지 타협을 할 수 있는지 시도하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민주당으로선 비례대표 의석수가 주는 것을 감수하면서도 연동형 비례제에 동의하지만, 기본 취지를 실행해 볼 기회도 가질 수 없는 상황을 감수하라는 것은 받아들이기 쉽지 않다"면서 '연동형 캡' 도입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또 "이제 좌고우면하지 않고 전력질주할 시간"이라며 "4+1 협의체는 다시 합의점에 근접하고 있다. 내일 본회의에 선거법은 물론 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안까지 최종 단일안을 작성하고 상정하겠다"고 장담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