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도 일본해로 잘못 표현"…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 시정 촉구
"佛국립인류사박물관, 한국을 중국 영토로 표기 오류"

프랑스 파리의 케 브랑리 국립인류사박물관 내부 세계지도에 한국이 중국 영토로, 동해도 '일본해'(Sea of Japan)로 각각 잘못 표기돼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의 청년리더인 옥다혜(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씨는 15일"2006년 에펠팝 인근에 개관한 케 브랑리 박물관내 중국·일본의 전통의상을 소개하는 전시관 지도에 동해가 일본해로 단독 표기돼 있다"고 주장했다.

이 박물관은 주로 아시아·아메리카·오세아니아 지역 유물 30만 점을 전시해 외국인이 즐겨 찾는 관광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옥 씨는 특히 이 지도에 한국 표기나 영토 경계선이 없어 한반도를 중국의 일부로 오해할 수 있다고 반크에 신고했다.

이에 따라 반크는 박물관에 이런 오류를 시정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우선 지도의 일본해를 동해로 변경하고, 한국과 중국 국경선과 국가 이름을 표기해 달라고 요청했다.

아시아 국가 전통의복 소개 코너에 한복 전시도 추가해 줄 것을 건의했다.

"佛국립인류사박물관, 한국을 중국 영토로 표기 오류"

박기태 반크 단장은 "박물관에는 중국을 필두로 일본, 인도, 베트남, 라오스, 네팔 등 대부분의 아시아 국가 전통의상이 전시되고 있는데 한국 전통의상만없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