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보도자료 통해 공식 입장 밝혀
하태경 "민주주의 파괴하는 행위 막을 것"
"조국 사태 이후 검찰은 개혁됐다"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창당준비위원장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창당준비위원장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창당준비위원장은 13일 더불어민주당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강행 처리 움직임을 보이자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포함, 모든 수단을 동원해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패스트트랙 법안의 본회의 통과를 막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날 하 위원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선거법은) 반드시 합의 처리돼야 한다"며 "5공 군사독재 시절에나 있었던 선거법 날치기는 민주주의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검찰개혁 법안에 대해서는 "조국 사태 이후 검찰개혁은 충분히 이뤄졌다"면서 "지금은 검찰이 아닌 경찰의 정치개입이 문제"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런 상황에서 대통령이 임명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설치되고 경찰에게 기소권이 주어지면 공안정국이 되는 것은 불 보듯 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하 위원장의 입장을 담은 보도자료는 새로운보수당 이름으로 나온 첫 번째 자료라고 창당준비위 관계자는 전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