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차기 국무총리 유력 후보 떠올랐지만
우상호 "총리 권유 완곡하게 거절하셨다"
차기 국무총리 유력 후보로 부상한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차기 국무총리 유력 후보로 부상한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차기 국무총리 후보자로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가운데 여권 내부에서도 낙점 인사를 예단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12일 오전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서 "대통령이 하시는 국무총리 인사를 제3자들이 알기는 어렵다"며 "얼마 전 까지 정세균 의원이 주변에서 총리 권유가 있을 때 완곡하게 '본인은 의사가 없다'는 이야기를 주변에 전했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어제 저도 갑자기 동의서를 냈다는 기사가 나오기에 입장이 바뀌셨나 했다. 기본 입장은 '국회의원 출마를 계속 하겠다' 그런 의사가 훨씬 더 강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정확한 것은 청와대에서 국무총리 후임 인사에 관해 정확한 방침을 아직 정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사회자가 정세균 의원, 김진표 의원이 모두 총리직을 사양하는 것이냐고 묻자 우 의원은 "'지금 어느 사람으로 간다' 이렇게 후임을 거의 낙점 단계에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못 박았다.

그러면서 "정 전 의장의 기본 입장은 국회의원 출마를 계속하겠다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출마 의사가 훨씬 더 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 종로에 지역구를 두고 있는 정 전 의장이 내년 총선에 현 지역구에 출마할 의사가 더 커 보인다는 얘기다.

전날 여권 측 관계자들에 따르면 김진표 의원이 '대통령 인사권에 부담을 주지 않겠다'며 차기 총리직을 고사했다.

이에 한 차례 청와대 인사 검증 요청을 고사했지만 지난 주말 청와대가 검증동의서를 재차 보내자 수락한 사실이 전해진 정 의원이 새로운 유력 후보로 떠올랐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