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순천서 받은 은혜 보답 위해 떠난다"
전문가와 청년층 중심 제3지대 신당 창당 의지도
이정현 무소속 의원/사진=연합뉴스

이정현 무소속 의원/사진=연합뉴스

새누리당 대표를 역임했던 '전 박근혜 대통령 핵심 측근' 이정현 무소속 의원이 내년 총선에서 호남이 아닌 수도권에서의 출마 도전을 선언했다.

이 의원은 12일 순천대 70주년 기념홀에서 열린 의정보고회에서 "이번 총선에서 서울 등 수도권에 출마하겠다. 미래세대 정치세력화를 위해 어떤 험한 길도 마다하지 않겠다"며 "순천 시민께 받은 은혜를 큰 정치로 보답하기 위해 순천을 떠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지역구도를 개선하겠다는 일념 하나로 호남에서 24년간 도전해왔다. 당선 가능성 0%에서 시작했으나 순천 시민 덕에 마침내 목표를 이룰 수 있었다"며 "이제 지역구도 변화를 넘어 중앙으로 진출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정치인은 선거로 정치한다. 내가 하고자 하는 큰 정치는 미래세대의 정치 세력화"며 "꼭 성공해서 '팔마'(八馬)의 고향 순천에 아홉번째 말(馬)로 돌아오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이 의원이 언급한 '미래세대의 정치 세력화'는 이 의원이 '테크노크라트'(전문 관료)와 청년층을 중심으로 한 제3지대 신당을 창당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 의원은 다양한 전문가 그룹과 40대 이하 젊은 층을 주축으로 한 내년 분야별·지역별로 '미래를 생각하는 사람들의 모임'(미생모)을 전국에 3천개 가까이 만들어 이르면 2월 중순 미생모를 토대로 한 신당을 만들겠다는 구상을 전한 바 있다.

한편 전남 곡성에서 태어나 현 자유한국당 전신인 신한국당 국회의원 비서로 정치를 시작한 이 의원은 1995년 광주 시의원에 도전한 것을 시작으로 24년간 보수정당의 불모지인 호남에서만 출마해왔다.

이 의원은 집권여당이던 새누리당 대표를 지내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소추안 국회 가결과 분당 사태 등 위기를 수습하는 차원에서 대표직에서 물러나고 탈당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