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진영 반대 속 金 '고사' 뜻 靑에 전해…丁, 검증동의서 제출
丁 전 의장 의사가 최대 변수…丁 "종로 열심히 뛰고 있다" 총리설 선그어
'청문리스크' 속 李총리 총선까지 유임론…2월 교체 후 李 비례 가능성도 거론
靑, 차기총리로 정세균 검증 착수…李총리 유임설도 부상

청와대가 이낙연 국무총리의 후임으로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지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청와대는 특히 이날 정 전 의장에게 검증동의서를 제출받는 등 본격적인 검증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시에 후임총리 지명이 여의치 않을 경우 당분간 이 총리가 직을 유지하는 방안도 여권 내부에서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까지 유력 후보로 꼽힌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진보진영의 반대에 부딪히면서 총리 인선 기류에 큰 변화가 생긴 셈이다.

이에 따라 국회 내년도 예산안 처리 이후 조만간 총리 후보자가 발표될 것이라는 기존 예상과는 달리 문재인 대통령의 막판 숙고가 길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복수의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굳어지는 듯했던 '김진표 총리 카드'의 경우 최근 시민단체와 민주노총 등 진보진영을 중심으로 한 '반대론'이 불거지며 사실상 보류된 상태로 알려졌다.

특히 김 의원은 최근 자신에 대한 진보진영의 반대가 내년 총선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들어 청와대 측에 사실상 총리직 고사 의견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일각에서도 김 의원에 대한 반발이 핵심 지지층의 이반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번지면서 김 의원이 아닌 새 인물을 총리로 발탁해야 한다는 의견이 조금씩 힘을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그 중에서도 정 전 의장을 유력한 후보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의장의 경우 기업인으로서의 경험은 물론 노무현 정부 시절 산업자원부 장관까지 역임할 만큼 민주당 내 '경제통'으로 꼽히고 있어 집권 중반기 '경제총리' 콘셉트에 부합한다는 의견이 여권 내에서 나온다.

다만 정 전 의장의 의사가 가장 큰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정 전 의장은 이날 통화에서 총리설에 대한 질문에 "지역구인 종로에서 열심히 뛰고 있다"며 다소 거리를 두는 듯한 답변을 했다.

실제로 정 전 의장과 가까운 한 인사는 "정 전 의장은 총리직보다는 지역구에서의 활동에 더 중점을 두고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아울러 정치권에서도 정 전 의장이 조만간 출판기념회를 준비하는 등 사실상 총선 출마 의지를 굳힌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정 전 의장이 청와대에 검증동의서를 제출한 것만 보더라도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대신 이제부터 검증을 시작할 경우 최소 일주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될 수 있어 결국 내주 혹은 연말까지 후임 총리 인선 문제는 결론을 내리기 어려울 수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靑, 차기총리로 정세균 검증 착수…李총리 유임설도 부상

이런 상황에서 후임자 지명이 여의치 않을 경우에는 이 총리가 당분간 유임을 할 가능성이 크도 열려있다는 의견도 여전히 나온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대통령이 아직 최종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으며, 이 총리의 유임 가능성까지 포함해 고민을 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실제로 청와대와 민주당 안에서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총리를 교체해 청문 정국을 만드는 위험부담을 짊어지기보다는 안정적인 이 총리 체제를 유지하는 것이 낫다는 의견이 나온다.

일부에서는 이 총리가 총선에서 지역구에 출마하려면 공직사퇴시한인 1월16일 이전에 사퇴해야 하지만, 비례대표로 출마할 경우에는 비례대표 사퇴시한인 3월 16일 이전에만 사퇴하면 된다는 점에도 주목하고 있다.

결국 이 총리가 비례대표로 총선에 출마하는 것으로 가닥이 잡힌다면 3월 16일 이전에 사퇴하면 되고, 이 경우 후임총리 인선 발표는 2월 중순까지 유보되면서 이 총리가 그때까지 계속 직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편 청와대는 이런 '뉴페이스 검토설' '유임설' 등 다양한 관측들에 대해 "추정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지금 인사에 대해 각종 추정 기사들이 나오고 있지만, 어느 것 하나 다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모든 인사는 최종단계가 가봐야 알 수 있다. 정해진 것이 있다면 이 부분은 맞고, 이 부분은 틀린다고 얘기할 수 있겠지만 (지금으로서는 정해진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 의원이 총리직 고사 의사를 청와대에 전달했다는 것은 사실인가'라는 물음에는 "저는 들어본 바 없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