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靑 비서실 1급 공무원 65명, 지난 2년간 평균 아파트 값 3억씩 뛰어"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에서 근무한 전·현직 1급 공직자들의 아파트 및 오피스텔 보유액이 문재인 정부 이후 평균 3억원 가량 뛰었다는 시민단체의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11일 서울 동숭동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현직 대통령비서실 소속 1급 공직자들의 부동산 보유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전·현직 공직자 65명이 신고한 아파트·오피스텔 평균 재산액은 작년 1월 기준 8억1872만원에서 올해 11월 기준 11억4368만원으로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실련이 공직자윤리위원회에 신고된 고위공직자 재산(공시가격 기준) 목록을 바탕으로 KB부동산 평균 시세에 맞춰 다시 산출한 수치다.

아파트·오피스텔 보유 재산액 1위는 43억6400만원을 기록한 주현 전 중소벤처비서관이다. 주 전 비서관이 보유한 아파트·오피스텔은 총 4채로 조사 대상자 중에서 가장 많았다. 이어 김조원 민정수석비서관(31억5000만원), 박종규 재정기획관(29억2000만원), 장하성 주중대사(전 정책실장, 28억5000만원), 박진규 통상비서관(28억2000만원) 순이었다. 최근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22억원을 기록했다. 주 비서관은 최근 2년 11개월(2017년 1월~2019년 11월) 동안 아파트·오피스텔 가격이 13억8000만원 올라 가격 상승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가격 상승률로 따지면 부동산 정책을 총괄했던 김수현 전 정책실장 부동산 가격이 두 배 이상(116%) 뛰었다. 경실련은 김 전 정책실장이 보유한 경기 과천시 별양동 주공아파트 시세는 2017년(9억원)보다 10억4000만원 오른 19억4000만원이라고 설명했다. 여현호 국정홍보비서관도 보유 아파트 가격이 11억1000만원에서 22억4000만원으로 105% 뛰었다. 아파트·오피스텔 보유재산 증가폭 상위 10명의 재산 증가율은 64%에 달했고, 이들은 평균 10억원 가량 시세차익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김상조 정책실장은 지난 6월 선임돼 이번 분석대상에서 빠졌다. 경실련은 “종합 분석 대상에 넣지는 않았지만 김 실장의 청담동 아파트 가격은 최근 2년 동안 4억4000만원이 뛴 것으로 조사됐다”며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논란이 된 흑석동 상가주택을 매각해 8억8000만원의 차익을 봤다”고 지적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