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혁 주미대사 등 새로 임명된 14명 대사에 신임장 수여
문재인 대통령과 신임 대사들이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신임 대사들이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이수혁 주(駐)미국대사 등 새로 임명된 대사 14명에게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위한 국제 공조가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이들 14명에게 신임장을 수여한 뒤 가진 환담 자리에서 "국제무대에서 한국 위상이 높아진 만큼 외교·경제·문화 등 다방면에서 외교관의 역할이 중요해졌다"며 이같이 주문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의 서면 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중요하지 않은 나라는 없다. 각국과의 관계를 넓고 깊게 발전시킬 수 있도록 해달라"고 언급했다. 또 "여행자와 교민을 살피고 해당 국가와의 우호 관계 증진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국제적 지지 확대에 힘써 달라"고 거듭 주문했다.

또 양극화, 저출산·고령화, 청년실업, 노인복지, 4차산업혁명으로 인한 고용환경 변화, 기후변화 등 문제는 전 세계가 직면했음을 지적한 뒤 "다양한 해법이 있을 테니 우리나라와 다른 성공 사례가 있는지, 우리 정책에 적용해볼 만한 게 있는지 살펴 달라. 특별히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이수혁 주미대사는 "(주유고대사·주독일대사에 이어) 3번째 신임장을 받게 됐다. 국가를 위한 마지막 봉사라는 사명감으로 좋은 성과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박노완 주 베트남 대사는 "베트남은 우리 성장동력을 뒷받침해 줄 수 있는 나라"라며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에 동남아시아게임 금메달을 안겨줘 베트남 국민을 단합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경제·문화·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를 꼼꼼히 챙겨 성과로 이어지게 하겠다"고 말했다.

천준호 주핀란드 대사는 "핀란드에서는 34세 여성 총리가 선출돼 큰 주목을 받고 있다. 그 밑바탕에는 혁신과 세계 최고 수준의 창업 생태계를 구축한 사회적 분위기가 있다"며 "스타트업의 메카로 성장한 핀란드의 혁신정책이 우리 정책에도 반영되도록 살피겠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