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진영 "시민사회 반대에도 임명 강행"
"문재인 정부 반개혁으로 선회하나"
기자회견 마친 뒤 대통령 면담 요청
김진표 국가경제자문회의 의장이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가경제자문회의 전체회의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진표 국가경제자문회의 의장이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가경제자문회의 전체회의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김진표 총리 카드를 강행하려는 것에 대해 진보진영이 반발하고 있다. 당초 청와대는 차기 총리로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지명하려고 했으나 진보진영 반발이 거세자 지명을 보류했었다.

그러다 최근 김진표 총리 지명을 강행하는 쪽으로 다시 입장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과거 종교인 과세 반대와 기업 법인세 인하 주장, 부동산 분양 원가 공개 반대 등의 보수적인 주장을 했었다.

참여연대, 민주노총,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천주교정의구현전국연합, 노동당, 민중당 등 40여개 진보단체는 오는 11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연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김진표 총리 임명을 강행하려는 문재인 정부를 규탄할 예정이다. 이들 단체는 입장문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임기가 반환점을 지난 시점에서 차기 국무총리는 향후 정책방향을 보여주는 지표"라며 "문재인 정부가 경제정책 기조로 삼았으나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 등 3대 경제정책 기조를 완수해 나갈 개혁적 인사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단체들은 "하지만 이러한 요구에 역행하는 반개혁적이고 기업중시형 인물인 김진표 의원이 차기 국무총리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면서 "이미 많은 노동시민사회단체는 김진표 의원의 부적격성에 대한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우려를 제기한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김진표 의원의 국무총리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진표 의원의 국무총리 임명은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인 경제민주화와 재벌개혁, 노동존중 정책을 포기한 채 반개혁으로 선회했다고 밖에 볼 수 없다. 이에 노동민중시민종교단체들은 김진표 의원의 국무총리 임명을 반대하고 대통령 면담을 요청하기 위해 공동기자회견을 진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반면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9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진표 의원을 총리로 임명하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려면 자유민주주의와 자유시장경제 원칙을 중시하는 인물을 임명해야 한다"며 "저는 이 시점에 거론되는 여권 인사들을 보건데 김진표 의원이 가장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그런데 문재인 대통령은 현재 김진표 의원의 국무총리 임명을 주저하고 있다"며 "그 이유가 한국경제를 망치는 주범 민주노총, 소득주도성장을 옹호하는 참여연대, 좌파 시민단체의 반대 때문이라고 하니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비판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