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국회 본회의 속개 지연
문희상 의장-여야 3당 원내대표, 예산·패스트트랙 충돌 전 최종담판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등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은 10일 내년도 예산안 및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에 대한 최종 담판에 나섰다.

문 의장과 민주당 이인영·한국당 심재철·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1시 36분 국회에서 회동을 시작했다.

문 의장과 원내대표들은 오후 2시 53분 회동을 잠시 중단했다.

이들은 오후 3시 15분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며, 이 자리에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야 3당 간사가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논의가 집중될 전망이다.

이 원내대표는 "지금은 특별히 이야기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오후 3시 15분에 다시 보기로 했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도 '합의가 되었느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조금 이따 다시 보기로 했다"고만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예산 부분을 아직 조정하고 있는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들과 함께 다시 만나기로 했다"며 "합의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내대표 회동이 진행되면서 오후 2시 속개될 예정이었던 국회 본회의도 지연되고 있다.

각 당 의원들은 원내대표 회동 결과를 기다리는 분위기다.

전날 3당 원내대표의 국회 정상화 합의가 사실상 백지화되면서 민주당은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에서 마련한 내년도 예산안 수정안을 이날 오후 중 본회의에 올리겠다는 계획이다.

민주당은 선거제 개혁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도 '4+1' 공조를 통해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며, 한국당은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로 이를 저지하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극한 충돌이 예상되는 가운데 문 의장과 3당 원내대표들은 극적인 타협점을 찾을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