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자유한국당, 심재철 신임 원내대표 선출에
강기정 "文, 대화 복원된 만큼 대화 기대"
"공수처법, 선거법 국회 합의 우선돼야"
"추미애 당대표 인사청문회 빨리 진행 부탁"
"'청와대 게이트' 수사 응할 부분은 응할 것"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가운데)이 9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심재철 신임 원내대표(오른쪽)와 김재원 신임 정책위의장을 찾아 당선 축하인사를 전하며 난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가운데)이 9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심재철 신임 원내대표(오른쪽)와 김재원 신임 정책위의장을 찾아 당선 축하인사를 전하며 난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심재철 신임 원내대표를 선출한 데에 대해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문재인 대통령이 '심 원내대표 당선으로 국회에서 대화가 복원된 만큼 대화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강 수석은 9일 오후 국회 본청 한국당 원내대표실을 예방해 심재철 한국당 신임 원내대표에게 취임 인사차 문 대통령이 보낸 축하 난을 전달했다. 이후 심 원내대표와 비공개 회담을 가진 강 수석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으로 경색된 정국 해법 등을 모색했다며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다.

강 수석은 심 원내대표에게 "대통령께서는 '항상 공수처법, 선거법 등에 대해서는 국회의 합의가 우선이다'라며 '국회에서 합의하면 정부에서 검토하겠다, 존중하겠다' 말씀을 하셨다"라며 "추미애 당대표(신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도 빨리 해주십사 하는 부탁 말씀드렸다"라고 전했다.

이어 "또 예산 법정기일 넘겨서 지금 처리되지 못하고 있는 것에 대한 우려 아쉬움, 물론 내일 처리하겠다는 말씀이 있으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늘로서 만기됐지만 나경원 원내대표가 있을 때 더 제가 잘하고 대화를 원만히 이끌어야 했는데 부족했다. 심재철 신임 원내대표,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되신 만큼 지난 1년 부족했던 거 열심히 해서 대통령 심부름꾼 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국당이 '청와대 게이트'라고 규정한 의혹들에 대해서 강 수석은 "오늘 그런 부분에 대한 이야기는 나누지 못했지만 그 부분도 국회에서 판단해줬으면 좋겠다"며 "청와대에서는 수사가 진행되는 만큼 그 수사에 대해 응할 부분은 응하고 지켜볼 부분은 지켜보고 있다"고 했다.

이에 심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축하의 뜻을 전달해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앞으로도 청와대와 야당과의 관계, 이런 부분들이 잘 풀어졌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심 원내대표는 "국민들에게 보다 따뜻하고 희망적인 소식을 많이 안겨줄 수 있는 세월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그런 것을 위해 수석님께서 많이 노력하고 활동해 달라"라고 말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