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견차 컸던 패스트트랙 법안은 상정 보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필리버스터(무제한토론)를 철회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여야 3당은 10일 오전 본회의를 열고 내년도 정부 예산안과 데이터 3법을 비롯한 민생 법안을 처리하기로 했다.

단 선거제 개편과 공수처 설치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은 정기국회 내 상정하지 않기로 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심재철(자유한국당), 오신환(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9일 낮 국회의장실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3당 원내대표 회동을 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국회 정상화 방안을 마련했다.

심 원내대표는 문 의장과 회동 뒤 기자들에게 "지난번 본회의에 올린 안건에 대해 신청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는 한국당 의원총회를 거쳐 철회한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4시 의총을 열고 필리버스터 철회를 논의할 예정이다.

오 원내대표는 "어렵사리 꽉 막힌 정국을 풀 수 있는 물꼬를 틀 수 있게 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예산안을 빨리 처리해 정상화할 수 있도록 하고 미뤄진 민생법안 처리에 마지막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