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노동당 부위원장들, 재건축 마친 양덕군 읍지구 시찰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들이 지난 8일 재건축을 마친 평안남도 양덕군 읍지구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9일 보도했다.

양덕군 읍지구는 지난 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참석해 준공 테이프를 끊은 양덕온천문화휴양지가 있는 곳이다.

중앙방송은 이날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들이 8일 전변된 양덕군 읍지구를 참관했다"고 전했다.

이날 시찰에는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과 박광호·리수용·박태덕·박태성·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등 양덕온천문화휴양지 준공식에 참석했던 간부들이 자리했다.

방송은 "전망대에서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들은 인민들의 편의를 최대로 도모하는데 중심을 두고 완벽하게 꾸려진 읍온천요양소지구를 부감"했으며 치료 및 요양호동, 여관, 자취 숙소 등도 돌아봤다고 소개했다.

방송은 이어 "인민 대중 제일주의 자력 부강의 위대한 사상을 혁명과 건설의 모든 분야에 철저히 구현하여 인민의 꿈과 이상을 전면적으로 꽃피우는 데서 맡겨진 책임과 본분을 다해갈 혁명적 열의에 넘쳐 있었다"고 덧붙였다.

양덕온천문화휴양지는 2018년 11월 건설을 시작했으며, 166만여㎡ 부지에 실내·야외온천장, 스키장, 승마공원, 여관을 비롯해 치료 및 요양 구역과 체육 문화기지, 편의 봉사 시설 등으로 구성됐다.

김 위원장은 자력갱생에 기초한 경제건설을 위해 역점 관광 사업으로 양덕온천을 강조해왔으며, 올해에만 네 차례 이곳을 현지지도 했다.

北노동당 부위원장들, 재건축 마친 양덕군 읍지구 시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