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후 국회서 원내대표급 회동
(사진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대안신당 유성엽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조배숙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최고위원.(사진=연합뉴스)

(사진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대안신당 유성엽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조배숙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최고위원.(사진=연합뉴스)

여야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가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단일안 도출을 위한 협상을 진행한다.

여야 4+1 협의체는 8일 오후 국회에서 실무단 회의를 열고 이어 원내대표급 회동을 갖는다.

이들은 9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할 내년도 예산안과 공직선거법 개정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 검경수사권 조정법안 등 패스트트랙 법안의 여야 4+1 단일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앞서 예산안을 논의해온 여야 4+1 실무단은 수정안 작업을 마무리한다. 선거법 개정안에 담을 세부 내용을 조율해온 실무단 역시 별도의 모임을 갖고 각 당의 입장을 조율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