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7일 오전 11시부터 30분간 통화를 했다. 양국 정상이 대화를 나눈 건 74일만으로, 최근 한반도 상황이 엄중하다는 인식을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한미정상 통화가 이뤄졌다"며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조기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대화 모멘텀이 계속 유지되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밝혔다.

한미 정상의 통화는 약 7개월 만으로 문 대통령의 취임 후에는 22번째로 이뤄졌다. 두 정상이 직접 소통을 한 것은 지난 9월24일 한미 정상회담을 가진 이후 74일 만이다.

고 대변인은 양 정상은 한미정상 간의 협의가 지속되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필요할 때마다 언제든지 통화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양국 정상은 비핵화 협상 시한인 연말이 다가오면서 북미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지만, 대화는 지속적으로 필요하다는 데에 공감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로켓맨'이라 칭하며 필요시 무력을 사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해 날을 세웠다. 북한에서도 '늙다리의 망령'이라고 하는 등 강한 불쾌감을 드러내는 상황이다.

여기에 미국은 한국과도 방위비 부담 문제로 신경전을 벌이는 상황이다. 미국은 부자나라가 된 한국이 방위비 분담금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하며, 올해 한국이 부담하는 방위비 분담금(1조389억원)의 5배가 넘는 50억달러에 육박하는 금액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회의가 이달 중 한국에서 열릴 예정이지만, 양국의 이견이 큰 상황이어서 연내 타결이 사실상 어렵다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청와대 측은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나 한미 방위비 분담금 문제와 관련한 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