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적인 법안 본회의 상정하려 한다"
문 의장, 오는 9일과 10일 본회의 개최
선거법·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 예고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본회의 개최를 예고한 문희상 국회의장을 향해 "한국당 원내대표 교체기를 노려 법안을 졸속으로 처리하려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며 비판했다.

7일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불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정권 보위를 꾀하더니 정권 독주와 장악시도를 견제하려는 제1야당을 법안처리에서 배제하려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제 중립적이어야 할 문희상 국회의장마저 합법적인 필리버스터(무제한토론)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면서 "불법적인 패스트트랙 법안을 본회의에 상정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20대 마지막 정기국회에서 처리해야 할 법안들이 산적해 있지만 국회가 경색된 상태"라며 "당리당략만 가득찬 더불어민주당과 그 2중대, 그리고 문재인 정권의 야욕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또 "국회 정상화가 시급하지만 정상화만을 목적으로 허투루 할 수 없다"며 "패스트트랙 법안을 위한 국회가 아닌 민생 법안을 위한 국회를 위해 합의 없는 본회의 강행 처리를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6일 더불어민주당·한국당·바른미래당 등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국회 정상화 합의가 무산되자 오는 9일과 10일 국회 본회의를 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의장은 국회 본회의를 통해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을 상정키로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