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법 협상 계속…시뮬레이션 결과 후 각당 보고·재가 절차
'비례대표 절반만 50% 연동률'·'석패율 존치여부' 등도 논의

여야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은 지역구 및 비례대표 의석수에 따른 선거구 획정 시뮬레이션을 하기로 했다.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과 바른미래당 김관영 의원,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평화당 박주현 의원, 대안신당 유성엽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공직선거법 관련 협상에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현재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의 '지역구 225석·비례대표 75석' 외에도 대안으로 거론되는 '지역구 240석·비례대표 60석', '지역구 250석·비례대표 50석' 등에 따른 각각의 선거구 획정 상황을 먼저 살펴보겠다는 것이다.

이들은 시뮬레이션 결과를 각 당에 보고한 뒤 당내 재가 절차를 거쳐 합의안을 도출할 방침이다.

이들은 또한 비례대표 전체 의석의 절반만 정당 득표율에 연동하는 방안, 개정안대로 석패율을 도입할지 여부 등도 논의했다.

특히 민주당은 '지역구 250석·비례대표 50석'으로 할 경우 전체 비례대표의 절반인 25석만 50% 연동률을 적용해 배분하고, 나머지 25석은 현행 선거법대로 배분하는 병립형 배분안을 검토 중이다.

이 안은 사실상 연동률을 낮추는 효과가 있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강하게 반대하는 자유한국당과의 협상에서 내놓을 '카드'가 될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연동률은 50%이고 거기에 대해 '4+1'에선 이견이 없다"며 "한국당이 어떤 입장일지 예측해서 말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의원은 "225:75와 함께 240:60, 250:50 등 크게 세 가지 정도의 안을 놓고 법안을 성안하려고 한다"며 "이들 중 실무협의에서 어느 정도 의견을 접근시키겠지만 당 대표 수준에서 최종적으로 결정하면 수정안을 내는 방향으로 진행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동률에 대해서는 50%를 준수하자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며 "(향후) 한국당이 들어오더라도 50% 연동률을 유지하는 데 대해 한국당이 '오케이'를 해야지 협상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평화당 박주현 의원은 "과반 통과가 가능한 안을 시뮬레이션 할 것"이라며 "그 결과에 따른 각 당의 입장은 마지막 순간에 정하지 않을까 한다"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