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 연락 없이 오월어머니집 방문
"광주 아픔 치유되길 바란다"
김대중 전 대통령 기념전시관도 찾아
5일 오후 광주 남구 오월어머니집을 방문한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오른쪽 네번째) 씨가 오월어머니집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일 오후 광주 남구 오월어머니집을 방문한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오른쪽 네번째) 씨가 오월어머니집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53) 씨가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한 지 석 달 만에 다시 광주를 찾아 5·18민주화운동 피해자에게 고개를 숙였다.

6일 오월어머니집 등에 따르면 노 씨는 5일 오후 2시 광주 남구 오월어머니집을 방문했다. 이날 노 씨는 사전 연락을 하지 않고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월어머니집에 도착한 노 씨는 정현애 오월어머니집 이사장 등 관계자 2명과 30분가량 티타임을 가졌다. 정 이사장은 5월 항쟁 당시 시위에 참여했다가 구속 수감됐던 5·18 유공자다.

노 씨는 이 자리에서 "병석에 계신 아버님을 대신해 찾아왔다"며 "광주의 아픔에 공감하고 치유되길 바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5·18의 진범은 유언비어'라고 주장해 논란이 된 노 전 대통령의 회고록과 관련해 "개정판을 낼지 상의해봐야겠다"는 발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에 마련된 김대중 전 대통령 기념 전시실에서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 씨가 김 전 대통령의 유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에 마련된 김대중 전 대통령 기념 전시실에서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 씨가 김 전 대통령의 유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노 씨는 오월어머니집 방문에 앞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유품이 전시된 기념전시관을 찾았다. 노 씨는 방명록에 "큰 뜻을 이어가겠습니다"라는 문구를 작성하며 김 전 대통령의 업적을 기렸다.

한편 노 씨는 지난 8월에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았다. 당시 노 씨는 방명록에 '삼가 옷깃을 여미며 5·18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분들 영령의 명복을 빕니다. 진심으로 희생자와 유족분들께 사죄드리며 광주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가슴 깊이 새기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전두환 전 대통령과 노 전 대통령 직계가족 중에서 5·18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에게 사죄한 사람은 노 씨가 처음이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노재헌 씨가 지난 8월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고(故) 윤상원 열사 묘소 앞에서 무릎 꿇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노재헌 씨가 지난 8월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고(故) 윤상원 열사 묘소 앞에서 무릎 꿇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