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동아일보 기자에겐 "사주 같은 놈"
"박근혜가 미용에 2000억 썼다" 발언
전두환 예방하려다 취소하기도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오후 내정 소감을 말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 앞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오후 내정 소감을 말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 앞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되면서 과거 좌충우돌 이력이 다시 조명받고 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5일 추 내정자가 과거 조선일보 기자에게 막말을 했다는 기사를 언급하면서 '법무(法無) 장관'이라고 비꼬았다.

2001년 새천년민주당(더불어민주당 전신) 의원이던 추 내정자는 의원들과 만찬 후 기자들에게 브리핑을 했다.

그런데 추 내정자는 느닷없이 보수언론들에 대해 막말을 시작했다. 당시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추 내정자는 조선일보에 '신문 없는 정부 원하나'라는 제목의 칼럼을 쓴 이문열 소설가에 대해 "이문열 같이 가당치도 않은 놈이" "X(남성 성기) 같은 조선일보에 글을 써서…" 등의 발언을 했다.

추 내정자는 동아일보 기자를 향해서도 "동아일보가 내 말을 정확하게 인용하지 않는다"며 "이 사주(고 김병관 명예회장) 같은 놈, 네가 정의감이 있느냐. 비겁한 놈"이라고 비난했다.

동아일보 기자가 이에 항의하자 추 내정자는 "김병관 사주의 지시로 글을 썼느냐" "야, 이 새끼가 정말" "뭐야, 이놈아" 등 재차 막말을 했다.

추 내정자는 지난 2016년 "박근혜 대통령이 미용을 위해 국민 혈세 2000억 원을 썼다"는 확인되지 않은 발언을 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추 내정자는 민주당 당 대표 취임 열흘 만인 지난 2016년 9월에는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깜짝 예방을 추진했다가 호남 여론의 비난과 당내 반발이 일자 반나절 만에 취소하는 해프닝도 있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