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차기 총리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경제계의 지지선언이 잇따르고 있다. 경제계는 “경기불황 극복을 위해서는 경제 전문가를 총리로 세워야 한다”며 김 의원에 대한 조속한 총리 지명을 촉구했다.

5일 한국소프트웨어기술인협회는 입장문을 내고 “문재인 정부의 성공 조건은 무엇보다도 경제”라며 “이를 위해선 그동안 문재인 정부의 국정기획자문위원장과 민주당의 국가경제자문회의 의장으로 활동해 온 김진표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밝혔다. 연합회는 “한국 경제는 실물과 금융을 함께 잘 알고, 강한 리더십을 가진 경제전문가가 필요하다”며 “진영논리에 갇혀 특정 그룹의 이익에 부합하는 인사,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인사가 안 된다는 소인배적 근성에 사로잡혀 대한민국을 수렁에서 구할 절호의 기회를 놓치지 말라”고도 했다.

한국SW·ICT총연합회도 같은 날 “소프트웨어(SW)·정보통신기술(ICT) 산업계는 총리로 내정된 김진표 의원을 지지하고 환영한다”며 “국민도 차기 총리는 정부와 산업계를 아우르는 경제 전문가를 원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기업하기 좋은 나라, 기술 강국실현, 5만 달러 경제성장, 남북통일, 건전한 생태계 구축을 위한 소통하고, 도전하는 일하는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외식업중앙회 역시 김 의원에 대해 “민생경제를 챙길 수 있는 능력과 진정성이 이미 검증된 후보”라며 “김 의원의 차기 총리 지명에 차질이 없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소상공인연합회는 전날 입장문을 내고 “소상공인들은 김진표 의원의 총리직 거론에 기대를 가지고 있다”며 “김 의원이 총리에 임명된다면 어려움에 처한 경제에 긍정적인 신호를 줄 것”이라고 했다.

경제계가 잇따라 김 의원의 총리 지명을 촉구하고 나선 데에는 당초 이르면 이번 주로 예상됐던 차기 총리 지명이 늦어지면서 김 의원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형성된 것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민주당 당대표를 지낸 추미애 의원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전격 지명했지만 차기 총리 후보자는 지명하지 않았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