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억 7000만 원에 구입
38억 원에 가계약
시세차익 12억 원 이상
김의겸 전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김의겸 전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자진 사퇴했던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문제가 됐던 흑석동 상가 건물을 매각하고 차액은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이 건물 매각을 발표하자 해당 부동산엔 매입 문의가 쇄도했다고 한다.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김 전 대변인 상가주택을 위탁 거래하는 서울 흑석동 A 공인중개 사무소는 매입 문의자들에게 아예 희망 가격만 적어놓고 가라고 안내하고 있다.

한 매수 희망자는 "부동산 수수료를 원하는 대로 줄 테니 나한테 팔라"고 하기도 했다. 김 전 대변인의 상가는 결국 지난 4일 38억 원을 제시한 한 노부부가 가계약했다.

김 전 대변인은 해당 건물을 지난해 7월 25억 7000만 원에 매입했다. 1년 5개월 만에 약 12억 원의 차액을 남기게 된 셈이다.

김 전 대변인 상가주택 일대는 최근 재개발 마지막 관청 허가를 통과해 곧 아파트촌으로 탈바꿈한다. 재개발 후 상가주택은 '34평 아파트 한 채 + 단지 내 상가'로 교환된다.

한편 김 전 대변인은 건물 매각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부동산 안정이 필수적인데, 야당과 보수언론은 정부 정책의 신뢰도를 떨어뜨리려 하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제가 먹기 좋은 먹잇감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반면 야당에선 김 전 대변인이 내년 총선 출마를 위해 물타기에 나선 것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내년 4월을 대비해 회개 코스프레를 자처한 것이면 그만두라"고 했고, 강신업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정작 부동산 투기에 대한 반성이나 국민에 대한 사과를 언급하지 않은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