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 등을 위해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4+1' 협의체를 가동한 것과 관련해 "지금이라도 한국당이 돌아오면 머리를 맞댈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당이 지금이라도 마음을 바꿔 국회 정상화를 위한 버스에 타길 희망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생법안에 대해 일일이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거는 것은 스스로 거둬들여야 한다"면서 "오늘 중으로 입장을 밝히지 않을 경우 버스에 오를 기회를 갖지 못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어제 법정처리 시한을 넘긴 예산한 논의에 착수했고 오늘부턴 정치와 검찰개혁 법안에 대한 논의를 시작한다"면서 "4+1 버스가 일단 출발하면 멈추지 않고 목적지를 향해 달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사건의 핵심 참고인이던 청와대 전 특별감찰반원 A 검찰 수사관이 자살한 것과 관련해 "검찰은 고인의 사망 원인과 연관이 있을 수 있는 사건 당사자 중 하나"라면서 "작은 오해라도 불러일으킬 일을 삼가야 한다"고 말했다.

검찰이 전날 청와대 압수수색한 것과 관련해선 "권력 중심부에 칼끝을 겨누고 캐비닛에 오래 묵힌 사안을 꺼내든 반면 야당의 범법 행위는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면서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에 대한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