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까지 심재철·유기준·강석호·윤상현 출사표

자유한국당이 차기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경선을 오는 9일 오전 9시 국회에서 치르기로 결정했다.

황교안 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최고위 비공개회의에서 다음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선거와 선거관리위원회 구성에 관한 안건을 처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이 정권과 싸워서 반드시 이길 수 있는 강력한 투쟁력을 가진, 우리 당의 미래를 같이 설계해나갈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이 선출되기를 바란다"며 "그분들과 함께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한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원내대표 경선은 나경원 현 원내대표의 임기 마지막 날(10일)을 하루 앞두고 치러지는 것이다.

황 대표는 "조금 일찍 했으면 하는 바람들이 있어서 9일로 정해졌다"고 설명했다.

원내대표에 출마하려는 의원은 정책위의장 후보와 러닝메이트를 이뤄 7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 사이에 원내행정국에 후보자 등록 신청을 해야 한다.

1개 조당 기탁금 3천만원을 내야 한다.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경선 선관위는 여상규 의원이 위원장을 맡아 이날부터 가동됐다.

이날 오후까지 공개적으로 출마 선언을 한 의원은 심재철(5선), 유기준(4선), 강석호, 윤상현(이상 3선) 등 4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