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언석 "쇄신·혁신 취지 당직인선…'친황' 인선 아니야"

자유한국당 전략기획부총장인 송언석 의원은 5일 최근 단행된 당직 인선과 관련, "쇄신과 혁신을 해야 한다는 취지이자, 당을 젊고 활력있는 새로운 모습으로 가져가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당직 인선으로 전략기획부총장에 발탁된 송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이같이 말한 데 이어 '친황(친황교안) 체제 구축'이라는 일각에 비판에 대해선 "과도한 해석"이라고 일축했다.

송 의원은 또한 '사퇴 의사를 밝힌 당직자 중 7명을 제외하고 유임된 것은 당 쇄신을 주장한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을 솎아내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는 "특정인을 겨냥해서 인사를 했다는 말은 적절한 표현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송 의원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등을 둘러싼 여야 대치 상황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한국당을 배제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아 이런 사태가 생기지 않았나"라며 "여당이 제1야당의 얘기 등을 이해해주면 협상이 잘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큰집 곳간에서 인심 난다'는 옛말이 있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