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주, 지난 4일 입당신청서 제출
한때 우리공화당 입당설 돌기도
한국당, 입당 허용 여부 검토 중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지난달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관병 갑질' 문제를 제기한 군인권센터를 비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지난달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관병 갑질' 문제를 제기한 군인권센터를 비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당초 자유한국당 인재영입대상자였던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한국당에 입당 신청을 했다. 박 전 대장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영입을 추진했으나 과거 '공관병 갑질 의혹'에 연루된 전력 때문에 당내 반발로 영입이 보류된 상태다.

한국당의 결정을 기다리던 박 전 대장은 지난 4일 충남도당 당사를 방문해 직접 입당 신청서를 제출했다. 박 전 대장은 입당신청서를 내기 전 당 지도부에 미리 알리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박 전 대장의 입당을 바로 허용하지 않고 내부적으로 입당 허용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당은 당원자격심사위원회를 열고 박 전 대장의 입당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박 전 대장은 입당이 허용되면 내년 4월 총선에서 충남 천안을(乙) 지역에 출마할 계획이다.

한국당 입당이 보류된 후 우리공화당 입당설이 나오기도 했지만 박 전 대장은 "이번 총선만큼은 한국당에서 나갈 것"이라고 일축했다.

한편 박 전 대장은 2013~2017년 공관병에게 전자 호출 팔찌를 채우고 텃밭 관리를 시키는 등 갑질을 했다는 혐의로 지난해 검찰에 고발됐다. 검찰은 박 전 대장은 불기소 처분했지만 부인은 공관병 갑질 혐의가 일부 인정돼 불구속 기소됐다.

박 전 대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동생 지만 씨와 육군사관학교 동기(37기)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