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HA·UNICEF 내년 대북지원 예산 필요치 산정
WFP는 내년 대북 식량지원 사업 새로 평가할 계획
국제 구호단체들, 내년 대북지원 활동 계획 수립 중

국제적인 인도주의 구호단체들이 내년에 필요한 대북 지원 예산을 측정하는 등 대북 사업 준비에 들어섰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지난 4일 연례보고서 '2020년도 세계 인도주의 지원 보고서'를 공개해 내년 대북 인도주의 지원을 위해 필요한 예산이 1억7백만달러라고 발표했다.

이는 올해 목표 모금액인 1억2천만달러에 비해 10% 감소한 금액이다.

유엔의 내년 대북 지원은 올해와 마찬가지로 식량안보와 영양결핍, 보건 실태를 개선하고 식수와 위생, 청결 등 기본적인 서비스에 대한 접근성을 향상하는 데 중점을 둘 계획이다.

OCHA는 북한의 지정학적인 불안정 상태가 내년에도 이어질 것이며, 가뭄과 홍수, 작황 부진을 비롯한 식량 안보도 나아지지 않아 북한 내 취약계층의 인도주의적 위기 상황이 호전되지 않을 것이라 전망했다.

유엔아동기금(UNICEF)도 이날 '2020년 아동을 위한 인도주의 행동' 보고서를 통해 북한 아동을 위한 내년 지원 활동에 올해 예산과 동일한 1천950만달러가 필요하다고 소개했다.

UNICEF는 이 자금을 이용해 어린이 160만 명과 성인 600만 명을 지원할 계획이며, 특히 총예산의 절반인 980만 달러를 영양 사업에 투입해 급성 영양실조에 걸린 5살 미만 어린이 7만 명을 치료할 계획이다.

또 UNICEF가 어린이 사망의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한 설사와 폐렴 치료제를 비롯한 필수 의약품을 조달하고, 신생아 관련 응급 진료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 전체 인구의 3분의 1 이상이 안전한 식수를 얻고 있지 못한 상태라며 전체 예산의 30%인 580만달러를 할애해 식수·위생 사업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한편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은 'WFP 차기 운영계획서'에서 내년 지원 대상국들에 대한 신규 사업 활동 평가를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평가 대상국은 북한과 아프가니스탄, 중국, 에콰도르, 감비아, 과테말라, 온두라스, 라오스, 모로코, 모잠비크, 시리아, 탄자니아, 짐바브웨 등 13개국이다.

WFP는 지난 1월부터 오는 2021년 12월까지 북한 주민 280만 명을 대상으로 영양지원 사업을 벌이고 있다.

WFP는 목표 예산과 실제 모금액 사이에 큰 격차가 있으며, 북한처럼 모금이 부진한 국가에는 당초 계획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지원이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또한 북한의 식량 공급 사정은 지난 몇 년간 상대적으로 호전됐으나 여전히 주민 대다수는 영양 상태가 나쁘다고 진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