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실 측 "첩보 내용 보고에 불과…하명수사로 보기 어려워"
김경수 경남지사와 고교동문…檢수사관 출신으로 전임 청와대에서도 근무
'김기현 첩보' 보고 靑행정관, 총리실 소속…총리실 자체조사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 제보를 받아 이 내용을 청와대 윗선에 보고한 당시 청와대 행정관이 현재 국무총리실 소속인 문모(52) 사무관인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실 민정민원비서관실은 이와 관련해 지난 3∼4일 문 사무관에 대한 자체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5일 총리실 관계자 등에 따르면 문 사무관은 총리실 민정민원비서관실 소속으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인 2017년 7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1년간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파견근무를 했다.

청와대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김 전 시장의 의혹 등과 관련한 제보를 받고 이를 요약·편집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에게 보고한 것이 A 행정관이라고 밝혔는데 이 A 행정관이 문 사무관인 것이다.

문 사무관은 6급 검찰 수사관 출신으로 이명박 정부 때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파견됐다가 청와대로 적을 옮겼다.

이후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도 근무했으며 2014년 7월 총리실로 소속을 바꿨다가 현 정부 들어 청와대 파견근무를 다시 했다.

문 사무관은 여권 실세로 꼽히는 김경수 경남지사와 고교 동문인 것으로도 알려졌다.

총리실 민정민원비서관실은 일각에서 제기하는 청와대의 하명수사 의혹에 문 사무관이 개입된 정황을 파악하고 최근 이틀간 조사를 벌였다.

총리실 고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자체 조사 결과, 문 사무관은 청와대 근무 당시 첩보 받은 내용을 보고한 것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하명수사로 보기는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리 가능성이 있는 인사의 첩보를 신속하게 이첩하는 것은 민정실 근무자의 일상적인 근무 내용"이라며 "유능한 수사관이고 정권과 무관하게 사회 정의를 위해 일해온 직원"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